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13일 10시 40분 KST

배우 유이가 '거식증' 루머에 대해 처음으로 속마음을 밝혔다

유이는 "과거에는 저를 잘 돌보지 못했다"며 솔직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MBC
배우 유이 

배우 유이가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거식증 루머에 대해 최초로 속마음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유이는 ”애프터스쿨 멤버들이 다 마르고 길고 그러지 않냐. 제가 꿀벅지로 사랑을 받았지만 아닌 반응도 있었다”며 ”악플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MBC

특히 유이는 ‘뱃살 논란’을 언급했다.

그는 ”‘뱅’ 때는 의상이 배꼽티를 입어야 했는데 ‘유이 뱃살 논란’이라고 나오니까 어린 나이에 상처를 너무 많이 받은 것 같다. 사람들이 내 몸매에 이렇게 관심이 많나 싶더라”며 ”그때 21살이었는데 상처에 많이 울었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이후에는 살이 많이 빠졌다며 또 다시 악플에 시달려야 했다.

유이는 ”드라마에 나오는데 ‘왜 이렇게 말랐냐. 거식증이다’ 그러더라. 극중 아픈 캐릭터 때문에 체중 감량을 많이 했었다”며 ”그때부터 하루 한끼를 먹기 시작한 것 같다. 그렇게 8년을 보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이는 ”살을 빼고 나온 드라마가 다 대박이 났었다. 시청자 분들이 저런 외모를 좋아해 주시는 건가, 저만의 착각이 있었던 것 같다”며 ”그러다가 제가 저를 돌봐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과거에는) 그걸 놓쳤던 것 같다”고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