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3일 22시 59분 KST

(23일 밤 10시 예보) 태풍 '솔릭' 본토 이동경로가 또 바뀌었다

목포로 상륙해 광주, 대전, 평창, 강릉 거쳐 동해로.

기상청

22일 밤부터 23일 오전까지 제주도를 휩쓴 뒤 북동향으로 방향을 바꿔 속도를 올리고 있는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전남 목포를 통해 23일 오후 11시 내륙에 상륙할 예정이다.

이는 기상청이 이날 오후 6시 예측한 밤 12시 전남 영광을 지나 24일 오전 2시 전북 부안 근접 후 오전 3시 군산 상륙이라는 경로와는 90㎞ 가량 차이나는 상륙 경로다.

기상청 예보국 관계자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소폭 약화와 더불어 태풍이 휘는 힘의 영향으로 진로가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유희동 기상청 예보국장은 ”진도 부근에서 태풍 솔릭의 이동 속도가 다시 지체되고 있는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북동쪽으로 고개를 돌린 태풍 솔릭은 이날 오후 9시 기준 목포 남남서쪽 약 70㎞ 해상에서 동북동쪽으로 시속 12㎞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 기압은 975hPa(헥토파스칼)이고, 강풍반경은 290㎞로 강도 ‘중’의 소형 규모로, 같은날 오후 6시 강도 ‘강’의 중형 태풍에서 격하된 상태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태풍예보관은 ”태풍이 육상에 상륙하며 해상에서 지속되던 에너지 공급이 끊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태풍은 이날 오후 10시 전남 진도 인근을 지났다. 이어 오후 11시 전남 목포로 상륙해 24일 오전 1시 광주, 전북 임실 오전 3시, 대전·세종 오전 5시, 충북 청주 오전 6시, 충주 오전 7시, 강원 평창 오전 9시를 거쳐 오전 11시에는 강릉 인근을 통해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태풍이 내륙을 이동하면서 평창 인근에서는 강도도 ‘약’으로 줄어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서울, 인천 등 수도권과 가장 가까운 시간은 24일 오전 7시 전후로, 이 역시 23일 오후 6시 예보에서 경로가 변경되며 2시간 가량 당겨졌다. 기상청은 그러나 ”서울과 130㎞ 가량 떨어져 있고 태풍 안전반원인 왼쪽을 지나는 탓에 수도권 영향은 예상보다 크게 약화될 것”이라고 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