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24일 10시 30분 KST

TV조선 기자가 드루킹 사무실에서 태블릿PC 훔쳤다

JTBC의 태블릿PC 입수와는 꽤 다르다.

뉴스1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필명 ‘드루킹’)씨가 운영하는 경기도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에 TV조선 기자가 들어가 물건을 훔친 사실이 드러났다.

KBS에 따르면 이철성 경찰청장은 23일 기자 간담회에서 ”느릅나무 사무실 절도범 A씨가 3차례 절도 행위를 했다”며 ”첫번째는 언론사 기자와 함께 들어가 절취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느릅나무 출판사에 들어가 양주와 라면 등을 훔친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

해당 기자는 TV조선 기자로 이 기자는 지난 18일 A씨와 함께 사무실에 들어가 태블릿PC와 USB를 들고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느릅나무 출판사는 드루킹과 ‘경제적 공진화 모임’ 회원들이 댓글 조작 작업실로 사용한 곳이다. 경기북부경찰청은 해당 기자에게 곧 출석 요구를 할 방침이다.

TV조선은 23일 메인뉴스에서 사과문을 발표했다.

TV조선은 “A씨는 본사 수습 기자에게 자신이 이 건물 3층에서 인테리어 업체를 운영하고 있으며 경공모 회원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건물주로부터 관리권한을 위임받았으니 사무실에 같이 들어가자고 제안했다. A씨와 함께 출판사 내부에 들어간 수습 기자가 태블릿PC와 휴대폰, USB 각 1개씩을 갖고 나왔다”라며 ”이 사실을 보고받고 즉각 원래 자리로 가져다 놓으라고 지시했으며 반환 사실을 확인했다. 보도에는 전혀 이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드루킹 사건이 정치적으로 매우 민감한 이슈임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보도 초기부터 신중에 신중을 기해 왔다”라며 ”이런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매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TV조선 설명과 달리 KBS에 따르면 A씨는 경찰에서 기자가 권유해서 침입했다고 주장했다. 두 차례 더 사무실에 들어간 이유에 대해선 ‘택배를 찾으러 갔다‘, ‘감시 당하는 것 같았다’ 등으로 이해하기 힘든 해명을 했다고 한다.

이번 사건은 언뜻 보면 JTBC의 태블릿PC입수 경위를 떠올리게 한다. 하지만 당시 JTBC는 더블루케이 건물관리인의 승낙을 받아 들어갔다. 더블루케이 쪽이 이미 이사나간 뒤 비어있던 사무실이었다는 점도 TV조선과 다른 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