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2일 10시 44분 KST

이영하는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선우은숙과 파경 이유가 '여자후배의 고소 사건'임을 처음 알았다

와...........

TV조선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한 배우 이영하, 선우은숙

배우 이영하와 선우은숙이 이혼한 진짜 이유가 밝혀졌다.

11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이영하와 선우은숙이 뱅쇼를 곁들여 식사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선우은숙은 “당신은 술을 마시면서도 건강이 괜찮은 것 같다”고 하자 이영하는 “난 단순무식해서 스트레스를 안 받는다”고 받아쳤다. 그러자 선우은숙은 “그게 당신 장점이자 단점”이라며 13년 전 별거가 시작된 계기를 언급했다.

선우은숙에 따르면 발단은 여자 후배의 외도였다. ”남들은 우리가 이영하의 외도 때문에 헤어졌다고 하지만 그렇지 않다”라고 말문을 연 선우은숙은 이 여자 후배가 바람을 피우는 것을 목격했는데, 그가 이를 모른 척 해 달라고 이영하에게 지속적으로 메시지를 보냈다고 했다.

그는 ”뻔뻔해서 싫었다”며 결국 상대 남자에게 여자 후배의 외도를 밝혔다고 했다. 이에 여자 후배 측은 선우은숙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해 연예인 활동을 못 하게 해 주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선우은숙이 ”나한테 듣지 말고 이영하에게 물어보라”고 대응하자, 이영하는 ”모르는 일”이라고 딱 잡아 뗐다.

이영하가 “나는 모르는 일이었다”고 말하자 선우은숙은 “그 고소 사건으로 6개월 간 사이가 안 좋아서 별거를 했다. 별거 결정을 내릴 때 내 마음에는 ‘왜 내편을 안 들어주지’하고, 당신에 대한 원망이 있었다. 나한테는 큰 상처였다”라고 털어놨다.

이영하는 “나는 이런 얘기 들으면 세상 사는 게 괜히 어려워”라고 회피했다.

이후 두 사람은 아들 부부와 만났다. 이 자리에서 선우은숙은 ”사실 우린 결혼 내내 싸우지 않았다”라며 이혼의 결정적 계기가 됐던 ‘6개월 별거’ 사건을 언급했다.

그러자 이영하는 ”나는 그때 왜 이혼해야 하냐고 했다. 이런 건 몰랐다”고 밝히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