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2년 03월 24일 13시 49분 KST

"생리는 자연스럽다" 디즈니와 픽사의 신작 애니 '메이의 새빨간 비밀'은 여전히 어린이 미디어에서 금기시되던 女 청소년의 사춘기를 그려냈다

'메이의 새빨간 비밀'에 등장하는 ‘빨간 너구리 판다‘는 정혈(생리)에 대한 은유이다.

Robin L Marshall via Getty Images
'메이의 새빨간 비밀' 팬 이벤트 

디즈니와 픽사의 새로운 애니메이션 영화 <메이의 새빨간 비밀>은 흥분하거나 큰 감정적 동요를 할 때마다 거대한 빨간 너구리 판다로 변하는 13살 소녀 ‘메이’의 이야기다. 이 애니메이션에서 ‘빨간 너구리 판다‘는 정혈(생리)에 대한 은유이다. 주인공 메이는 중국계 캐나다인으로 가족 중 여성에게만 나타나는 이 고대 ‘저주’에 맞서야 하는 내용이다. 산드라 오가 메이의 엄마 밍 역의 더빙을 맡았다.  

VALERIE MACON via Getty Images
 '메이의 새빨간 비밀' 시사회에 참석한 산드라 오

디즈니와 픽사는 정혈은 빨간 너구리 판다로 표현하며 여성 청소년이 겪는 고충과 어려움을 표현하고 있다. 그런데 많은 부모가 이 애니메이션을 불편하다고 비판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부모 중에는 ‘대체 왜 어린이 영화에 정혈을 다루면서 ‘판다 영화‘로 포장하고 있는가?’라며 이 주제에 거부감을 표현하는 사람이 많았다.

미국에서조차 아직 정혈은 어린아이들과 공개적으로 이야기하기에는 ‘부적절하거나 부끄러운 주제’라는 인식이 존재한다. 많은 청소년이 정혈을 시작하기 전에 아무 정보를 못 듣는다. 첫 정혈을 경험할 때, 갑자기 자신이 왜 피를 흘리는지 몰라 두려워하거나 당황하는 사례가 많다.  

 

디즈니와 픽사가 이런 주제로 애니메이션을 만든 건 용감한 시도이기도 하다. 부모와 청소년 사이의 관계를 연구하는 로체스터 대학의 심리학자인 주디스 스메타나는 뉴욕타임스를 통해 ”이 애니메이션은 청소년-부모 관계와 청소년 발달에 대한 정말 좋은 표현을 보여준다. 이러한 문제는 현실적이며 부모와 청소년 간에 ‘대화’를 할 기회를 열어주는 영화이기도 하다”고 긍적적으로 반응했다.  

Disney / Pixar
메이의새빨간거짓말 중 한 장면

‘메이의 새빨간 비밀’의 감독 도미 시는 폴리곤을 통해 ”정혈은 우리 미디어에서 여전히 부끄러운 주제로 여겨지고 금기시되고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며 그걸 깨고 정혈에 관해 솔직한 대화의 장을 열고 싶었다고 밝혔다. 프로듀서 린지 콜린스는 ”정혈에 관한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보여주고 싶었다. 이런 경험을 한 사람이라면 이 영화를 보고 공감할 것이고 아직 겪지 않은 사람에게도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Disney / Pixar
메이의 새빨간 거짓말 중 한 장면 (주인공 메이 리)

이번 신작은 정혈뿐만 아니라 사춘기를 겪으며 느끼는 다양한 변화를 자연스럽게 담아냈다. 영화 내내, 메이는 변화하는 호르몬 수치와 함께 오는 어색함, 흥분 그리고 당혹감을 헤쳐나간다. 

Disney / Pixar
메이의 새빨간 거짓말 중 한 장면

도미 시는 인디와이어를 통해 ”사춘기를 겪는 소녀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풀어내고 싶었다. 정혈, 첫사랑, 사춘기 등을 초기부터 남아낼 계획을 갖고 만든 영화다”라고 전했다. ”솔직한 인간적인 경험에 뿌리를 둔 이야기로 매력적이지만, 동시에 ‘보호자 동반 연령 제한 없음(PG)’ 등급의 영화로 만들기에는 위험 요소가 있었다. 여자 청소년이 처음으로 성에 눈을 뜨는 장면, 정혈 등 모두 논란 요소가 있는 부분이다. 하지만 영화에 꼭 필요한 장면이었다. 그런 장면을 디즈니식으로 재미있게 풀어내는 게 큰 과제였다.”

도미 시는 ‘메이의 새빨간 비밀’을 통해 소녀와 여성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미디어에서 볼 수 있길 바랐다”고 말했다. ”정혈, 사춘기, 갑작스러운 감정 변화 모두 우리 삶의 자연스러운 일부다.” 

 

 

안정윤 기자: jungyoon.ahn@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