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11일 11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11일 11시 11분 KST

터키 TV 프로그램이 살인 사건을 보도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을 사용했다

용의자를 언급할 때마다 문대통령의 사진을 내보냈다.

터키 TV 프로그램이 살인사건을 보도하며 용의자 사진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을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터키 오락 채널 쇼TV 뉴스프로그램 ‘아나 하베르‘는 지난달 25일 쿠웨이트에서 발생한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 피살 사건을 보도하며 문 대통령의 사진을 내보냈다. 해당 보도에서 ‘아나 하베르’는 가사 도우미를 고용한 쿠웨이트 억만장자 부부가 살인 혐의를 받고 있다며 용의자 사진으로 문대통령의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살인 용의자를 언급할 때마다 문대통령의 사진을 내보냈고, 그중에는 이방카 트럼프와 문대통령이 만난 당시 촬영한 사진도 있었다. 문대통령은 이날 리포트에서 여덟 차례나 등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보도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터키 주재 한국대사관은 해당 방송국에 영상 삭제와 사과를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지만, ‘아나 하베르’ 측은 영상만 삭제했을 뿐 공개 사과는 하지 않았다. 쇼TV의 뉴스디렉터는 ”왜 그런 일이 벌어졌는지 기억이 안 난다. 잘 모르겠다”라며 경위 설명을 회피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