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10월 01일 23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0월 01일 23시 35분 KST

코로나19 무색하게 호황 누리는 골프장에서 떡볶이를 3만6000원에 팔면서 폭리를 취하고 있다

막걸리는 1병에 1만2000원........

Mats Silvan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골프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특수를 악용해 폭리를 취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열린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골프장 폭리를 언급하며 정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지난해 골프장 영업이익이 코로나19로 특수를 입어 2019년 대비 54%가 상승했다”며 ”최근 골프 한 게임을 치려면 인당 50만원 가까운 비용이 드는 상황”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정부가 골프의 대중화를 목적으로 골프장에 부여하는 취득세와 재산세, 종부세 등 세제 혜택을 주고 있다고 말하면서 ”대중 골프장 이용료가 회원제 골프장 이용료를 역전하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해당 골프장들이 정부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카트피 또한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골프장의 카트 대여료에서 20배 차이가 나는 것을 보면 카트비도 부르는게 값이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외부음식도 반입을 금지하면서 골프장 안의 음식 판매로 폭리를 취하고 있다”며 ”판매가 1000원대인 막걸리 1병을 1만2000원, 떡볶이 등 간식을 3만6000원에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박 의원은 황희 문체부 장관에게 골프장 갑질 문제에 정부가 강력한 제재 조치를 취해달라면서 정기적 실태조사와 이용 가격 가이드라인을 만들자고 말했다.

서혜림 기자,박주평 기자 suhhyerim77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