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13일 11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13일 11시 38분 KST

트럼프가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을 재확인했다

폭스뉴스 화면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북한과 비핵화 협상이 진행되는 한 한미연합훈련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동부시간으로 이날 밤 방송된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북한과 선의(in good faith)로 협상을 진행하는 한, 한미연합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밝힌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을 재확인한 발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무기 프로그램 해체에 나설 것으로 믿는다면서 ”우리는 이제 북한 비핵화 과정을 시작할 것이다. 김 위원장이 사실상 즉각적으로 (비핵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비핵화를 해야 하며 그(김정은)도 그 점을 이해하고 있었다”며 ”그는 완전히 이해하고 있었다.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등과 관련해 ”김 위원장이 적절한 시기에 틀림없이 백악관에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북한에 대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자신이 북한을 향해 쏟아냈던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등 각종 협박성 발언에 대해 ”레토릭(수사)이 없이는 우리는 여기에 있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는 수사를 싫어한다고 생각하고, 때때로 내가 어리석은 짓을 한다고 느끼지만, 우리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