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1월 13일 10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1월 13일 10시 46분 KST

트럼프의 가장 역겨운 영화 카메오는 이것이라는 주장이 있다

트럼프는 래지가 주는 ‘최악의 조연’ 상을 1991년에 수상했다

도널드 트럼프는 미국 대통령이다. 그러나 정치인이 되기 전, 사업가이자 리얼리티쇼 배우였던 그는 다수 영화에 단역 또는 카메오로도 출연한 바 있다. 미국 토크쇼 ‘라스트 위크 투나이트’의 사회자 존 올리버는 배우 트럼프의 가장 역겨운 연기를 영화 ‘귀신은 사랑 못해’에서 발견했다고 시청자들에게 알렸다.

‘래지의 구원자상(Razzie Redeemer Award)’은 전해에 상영된 최악의 영화를 가리는 시상식이다. ‘귀신은 사랑 못해‘에 잠깐 출연한 트럼프는 이 영화 덕분에 래지가 주는 ‘최악의 조연’ 상을 1991년에 수상했다. 올리버는 특히 트럼프의 ‘키스하는 얼굴’ 장면을 지적했는데, 이야말로 최악의 연기였다는 것이다.

올리버는 ”트럼프의 ‘키스하는 얼굴’ 연기보다 더 역겨운 건 영화 역사상 없다. 인간 지네보다도 더 역겹다.”라며 미국 대통령을 실컷 놀렸다.

귀신은 사랑 못해’는 명배우 안소니 퀸과 8, 90년대를 주름잡았던 당대의 섹스심볼 보 데렉이 주연을 맡은 실패작이었다.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