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07일 10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07일 14시 03분 KST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긍정 평가했다

"중국이 큰 역할을 했다."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비핵화 의지를 표명한 북한에 대해 ”진정성이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각) 오후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와 정상회담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제안이 시간 벌기용일 수도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진정성이 있다고 믿는다”라며 ”그들이 이렇게 나오게 된 데에는 제재가 큰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도움이 컸다. 중국이 좀더 할 수 있었던 건 맞다. 그러나 중국은 미국을 위해 이제까지 한 것보다 더 많은 걸 했다. 중국이 중요한 요인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제재는 매우 혹독할 것이다. 실제로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 그래서 나는 북한의 진정성을 믿는다. 그렇기를 희망한다. 곧 알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많은 이야기를 쏟아냈다.

‘백악관’에 따르면, 그는 ‘정말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 같은가’라는 질문에 ”두고 보자. 북한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처럼 보인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상황이 (평화냐 제재냐) 어느 쪽으로도 흐를 수 있다. 모두가 원하고 희망하는 적절한 방향으로 흐르길 바랄 뿐이다”라며 ”한국과 북한에서 나온 발표들은 매우 긍정적이다. 전 세계를 위해, 북한을 위해, 한반도를 위해 위대한 일이 될 것이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두고 보자”고 말했다.

그는 ”지금 우리는 한번도 와보지 못한 지점에 와 있다. (클린턴, 부시, 오바마 등)이전 정권에서 뭔가를 했었어야 했는데 못했다. 이번에는 어느 쪽(평화든 제재든)이든 뭔가를 할 것이다. 상황이 곪아터지도록 내버려두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정은을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상황을 두고 보자”는 말만 반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이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이 대단했다. 그들은 올림픽에 참가했고 의기양양하게 돌아갔다. 우리가 그것을 이어갈 수 있을지 두고 보자”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특별사절단의 방북 결과 발표 직후, 남측 특사단의 방북 소식을 전한 기사를 리트윗하며 ”무슨 일이 벌어질지 지켜볼 것”이라고 적었다.

이후 한 시간쯤 뒤에는 ”북한과의 대화에 있어 진전이 벌어지고 있을지도 모른다”며 ”(북한이 제시한) 거짓 희망일 수도 있지만, 미국은 어떤 방향이든 단단히 준비가 되어있다”는 트윗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