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2일 16시 36분 KST

최숙현 선수는 '내가 아는 가장 정신 나간 사람은'이란 물음에 김규봉 감독과 가해자들 이름을 적었다

최 선수가 지목한 감독과 선수는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았다.

뉴스1
7월 22일 청문회에서 이용 의원이 공개한 최숙현 선수 다이어리

고 최숙현 선수를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에서 괴롭힌 선수들이 추가로 폭로됐다.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은 22일 국회서 열린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에서 고 최숙현 선수의 일기장을 공개했다.

고인의 다이어리에는 ‘나의 원수는 누구인가‘, ‘내가 아는 가장 정신 나간 사람은’이란 물음 아래 김규봉 감독과 선수 장윤정, 김정기(김도환 선수의 개명 전 이름)가 적혀 있었고 그 외에도 경주시청 소속 선수 2명의 이름이 더 있었다.

앞서 고 최숙현 선수와 유족이 지난 6월 고소장에 적시했던 피고소인은 4명이었다. 최숙현 선수는 “원수는 두 명 이상인데, 경주시청 선수들”이라면서 “A 등이 내 인생에서 사라졌으면 해요. 기억에서도”라고 적었다.

이용 의원은 “현재까지 밝혀진 가해자 외에 더 나왔다”라며 “감독이 선수를, 선배가 후배를 폭행한 것이 비일비재했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김도환은 추가 폭행자에 대한 질의에 대해선 ”잘 모르겠다. 잘 기억이 안 난다”고 말을 아꼈다.

지난 6일 국회 문체위 전체 회의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던 김도환은 16일 만에 다시 선 국회에서 잘못을 시인하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김도환은 “당시 분위기상 오래 알고 지낸 (김규봉) 감독과 내 잘못을 들추기 싫었고, 두려움이 컸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그는 당시 거짓으로 진술한 부분에 거듭 사과의 뜻을 나타냈다.

이어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진심이다. (유족을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