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19일 17시 44분 KST

[공식입장] YG 측 "'꽃길' 이미 2년 전 녹음한 곡, 왜 문제삼는지 모르겠다"

"팬들은 이미 다 알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가 빅뱅의 신곡 ‘꽃길’의 영리 활동과 관련한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19일 OSEN에 ”‘꽃길’은 2년 전 ‘MADE’ 앨범 작업 때 녹음한 곡인 것을 팬들은 이미 다 알고 있고, 언론 보도를 통해 대중에게도 알린 사실이다”며 ”왜 문제를 삼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탑이 소속된 그룹 빅뱅이 지난 13일 ‘꽃길’을 발표한 것과 관련, 용산구가 겸직금지 규정 위반 여부와 영리활동을 한 것인지 여부 등을 서울지방병무청에 질의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YG엔터테인먼트는 일찌감치 ‘꽃길’을 2년 전 작업했다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밝혀왔던 터. 또 타 연예인이 군 입대 이후 미발표 곡을 공개한 경우도 없지 않다. 

YG

 

이에 YG엔터테인먼트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문제 삼을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빅뱅의 ‘꽃길‘은 차트 발표 후 한국과 중국 음원차트를 평정하며 ‘올킬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