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10월 10일 11시 42분 KST

영국 TV 광고가 금지된 이유는 이 모델 때문이다

”사회적 의무”를 위배하는 제작물이라고 정의됐다

영국 광고표준위원회가 여성 패션 브랜드 내스티갈(Nasty Gal)의 TV 광고에 대한 정지 명령을 내렸다. 광고모델이 ”건강치 않아 보일 정도로 말랐다”는 22건의 시청자 항의에 대한 조처였다.

지난 6월에 방송된 이 광고에는 한 모델이 등장해 수영복, 드레스, 탱크톱, 스커트 등을 입은 채 테니스와 골프를 비롯한 다양한 활동을 한다.

내스티갈 측의 입장은 모델의 사이즈는 8(한국의 66)이며 건강한 성인의 체질량지수에 해당하는 몸매를 가진 여성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그런 설명은 광고표준위원회의 결정을 뒤집는 데 역부족이었다. 문제의 TV 광고가 ”사회적 의무”를 위배하는 제작물이라고 위원회는 보았기 때문이다.

NASTY GAL/ASA

광고는 세 가지 유형으로 방송됐다. 원래 TV 광고와 원래 광고에 ‘다음날 배달’ 문구를 추가한 광고, 그리고 요약된 내용의 광고. 

광고표준위원회는 세 가지 유형 모두 금지했다.

NASTY GAL/ASA

광고 방송을 인가한 클리어캐스트(영국 TV 광고심의회)의 입장은 광고표준위원회의 결정과 다르다. 광고심의회의 주장은 몸무게 61kg에 178cm 키, 체질량지수 18.8의 모델이라면 ”영국국민의료(NHS)가 규정한 건강한 몸무게와 체질량지수에 쉽게 해당하는 수치”라는 것이다.

클리어캐스트는 또 모델이 말랐다고 보는 시청자들도 있겠지만 건강하게 여기는 시청자도 있을 거로 추측했다.

이 같은 이의제기에도 불구하고 광고표준위원회는 정지 명령을 거두지 않았다. 위원회는 오히려 ”내스티갈에게 사회적 의무를 반영하는 광고를 만들라고 지시했다.”

 

*허프포스트UK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