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3월 24일 16시 50분 KST

미국 NBC 방송이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해도 수용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세계적 확산에 정상 개최가 어려워졌다

ASSOCIATED PRESS
24일 일본 후쿠시마에 도착한 올림픽 성화

올림픽 최대 중계권 보유 방송사 미국 NBC가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NBC 스포츠 대변인은 24일(한국시각) “우리는 도쿄올림픽과 관련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 세계 보건 당국 결정을 지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발표했다.

NBC는 올림픽 중계권 최대 사업자로 2011년에 2020년까지의 올림픽 중계권료 43억8천만 달러(약 5조5천억원)를 IOC에 냈고 2014년 77억5천만 달러(약 9조7천억원)를 더해 2032년까지 계약을 연장했다. 만약 올림픽을 연기하면 경제적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 이 때문에 NBC는 IOC가 올림픽 연기를 결정하지 못하는 주요 원인으로 꼽혀왔다. NBC는 올림픽 외에 다른 대형 스포츠 행사도 중계하기 때문에, 올림픽 연기 시 주요 대회 중계 일정이 겹치는 등 문제가 생길 수 있다.

하지만 NBC가 “이례적이고 전례 없는 상황”을 언급하며 도쿄올림픽 시나리오에 대한 IOC의 결정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힌 만큼 올림픽 연기론에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D PRESS
24일 올림픽 성화를 기다리는 후쿠시마 시민

애초 IOC는 도쿄올림픽을 정상 개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캐나다·호주올림픽위원회가 올림픽 연내 개최 시 불참을 선언했고, 미국올림픽위원회도 도쿄올림픽을 연기해야 한다는 공식 성명을 냈다. 더욱이 각국 선수들은 물론 일본 내부에서도 올림픽 강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연기 압박을 받아왔다.

이에 IOC는 23일 긴급집행위원회를 열어 연기 시나리오를 포함한 세부 논의를 4주 안에 매듭짓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