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3월 24일 21시 35분 KST

일본과 IOC가 끝내 도쿄올림픽 1년 연기에 합의했다

24일 일본 총리와 IOC 회장이 전화로 결정했다.

ASSOCIATED PRESS
자료 사진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각국서 보이콧 움직임까지 나타났던 문제의 2020 도쿄올림픽 패럴림픽이 결국 연기된다.

NHK 등은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회장과의 전화 회담에서 이 같이 합의했다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1년 가량의 연기를 제안했고, IOC는 이에 전면적으로 동의할 의향을 나타냈다. 이에 따라 2020년 7월 열릴 예정이던 도쿄올림픽은 늦어도 내년 여름까지 개최된다.

이 자리에는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장과 코이케 유리코 도쿄 도지사,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 장관 등이 동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IOC는 22 일 성명을 통해 앞으로 4주 동안 도쿄올림픽 연기를 포함해 관련 향후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IOC가 연기를 결정한 경우 용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TBS는 이날 IOC가 아베 총리와의 회담 이후 도쿄올림픽 연기를 의제로 임시 이사회를 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