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9일 17시 19분 KST

"저는 잃을 게 없었다" 배드민턴 국가대표 허광희 선수가 세계 랭킹 1위 모모타 겐토를 2:0으로 제압했다

허광희는 세계 38위다.

AP
모모타 겐토. 허광희.

배드민턴 남자 단식 허광희(26·삼성생명)가 세계랭킹 1위로 유력한 금메달 후보였던 모모타 겐토(26·일본)를 꺾는 이변을 연출해 화제다. 허광희는 28일 밤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단식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모모타를 2-0(21:15/21:19)으로 제압했다.

모모타는 배드민턴 남자 단식 세계 1위로 이번 개회식에서 오륜기를 들고 입장한 일본의 대표 스포츠 스타다. 〈아에프페〉(AFP) 통신은 모모타가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소식을 긴급 뉴스로 타전하기도 했다. 모모타는 이날 경기에서 강력한 스매시와 대각 공격, 철벽같은 수비로 밀어붙인 허광희의 기세에 당황했는지 실수를 연발하면서 한 세트도 따지 못한 채 고개를 떨궜다.

허광희는 세계 38위로 크게 주목 받지는 않았으나 이번 경기로 강렬하게 존재감을 알렸다. 앞서 허광희는 지난 26일 생애 첫 올림픽 경기였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세계 88위 티머시 람(미국)을 2-0(21:10/21:15)으로 꺾으면서 자신감을 끌어올린 바 있다. 그는 이번 도쿄올핌픽 배드민턴 한국 대표팀 10명의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남자 단식에 출전했다. 허광희는 모모타를 꺾은 뒤 “저는 도전자 입장에서 뛰었다. 그 선수와 비교해 저는 잃을 게 없어 ‘밑져야 본전’이라는 생각으로 달려들었는데 잘 됐다”며 기뻐했다.

모모타까지 제압하는 파란을 일으킨 허광희는 A조 1위를 차지하며 16강이 아닌 8강에 직행했다. 세계 1위가 포함됐던 1번 시드 A조는 예선 1위 선수가 곧바로 8강에 오른다. 배드민턴 남자 단식 4강 결정전은 오는 31일 치러진다. 2승만 더하면 결승 진출이다.

최종훈 기자 cjhoo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