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8월 05일 14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05일 14시 55분 KST

일본여의사협회장이 '도쿄의대 여성 점수 조작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도쿄의대가 여성 지원자를 떨어뜨리기 위해 점수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

공익 사단법인 일본여의사협회 공식 홈페이지.

여성 지원자의 점수를 일괄 감점해 남녀 비율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난 도쿄 의과대학에 대해  일본여의사협회의 마에다 요시코 회장이 입장을 밝혔다. 

앞서 아사히 신문 디지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도쿄의대 관계자는 ”여성은 대학 졸업 후 출산과 육아로 의료 현장을 떠나는 경우가 많다. 의사 부족을 해고하기 위한 암묵적인 이해였다”라고 발언한 바 있다.

마에다 회장은 이를 두고 ”시대를 역행하고 있다”며 여성도 이직하지 않고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근무 방식 개혁은 성별을 불문하고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직장을 만들기 위해 이루어져야 한다”라며 대학 및 정부 측의 지원을 촉구하기도 했다.

아래는 마에다 회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

도쿄 의대에 대한 보도를 접하고 든 첫 생각은 ”시대를 역행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일본은 2016년 4월 여성활약추진법을 시행해 국가 정책으로 ‘1억 총활약 사회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여성이라는 이유로 입학시험에서 부당하게 저지당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일본에서 의사 국가고시를 통과한 최초의 여성인 오기노 긴코는 1870년 19세의 나이로 의사를 지망했지만 의학을 배울 수 없었고, 사립 학교에 입학하는 데까지만 9년이 걸렸다고 한다. 졸업해도 여성이라는 이유로 국가고시에 응시할 수 없었으며, 시험을 보는 데도 2년이 걸렸다. 그로부터 140년 이상이 흐른 오늘날에도 여성들은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배울 권리를 빼앗기고 있다. 오기노 긴코도 분명 현 상황을 보고 놀랄 것이다. 

일본 의과대학 입학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1965년 10%를 기록한 이후 상승세를 보였지만, 1995년 30%로 나타난 이후에는 현재까지 변동 없이 유지되고 있다. (문부과학성 ‘학교 기본 조사’ 인용) 일부 대학에서는 이미 여성 의대생의 비율이 50%를 넘겼지만, 전체 비율이 변하지 않는 데는 뭔가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떨칠 수 없다.

‘여성이기 때문에 이직하는 것이 아니냐’고 우려할 것이 아니라 여성도 이직하지 않고 일할 수 있는 직장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일하는 방식 개혁’은 과로사 예방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성별을 불문하고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직장을 만들기 위해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공익 사단법인 일본 여의사 협회는 2007년부터 남녀 공동 참여 사업위원회를 설립하고 ‘의학을 지향하는 여성을 위한 경력 심포지엄’을 매년 개최하고 있다. 여성 의사가 계속 일하는 데 필요한 환경에 대한 강연과 토론을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의학 개혁을 호소하고 있다. 앞으로도 이 활동을 계속하고 차세대 여성이 여성이라는 이유로 교육이나 근무 환경을 빼앗기지 않도록 돕겠다.

허프포스트JP의 ’東京医大の女性受験者への一律減点に、日本女医会長は「時代に逆行している」(声明全文)’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