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26일 16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26일 16시 50분 KST

토키오 야마구치 타츠야가 미성년자 강제 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HUFFPOST JAPAN

일본 인기 그룹 토키오(TOKIO) 멤버 야마구치 타츠야가 여고생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타츠야는 26일 오후 2시 도쿄의 한 호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 경위를 설명한 뒤 사과했다. 

HUFFPOST JAPAN

야마구치는 지난 1월 과도한 음주로 건강이 나빠져 한 달간 병원에 입원했고, 2월 12일 퇴원 후 방 정리를 하던 중 무심코 과음했다고 밝혔다. 당시 술에 취한 그는 미성년자인 피해자와 그 친구를 불러내 피해자에게 강제로 입을 맞춘 것으로 전해졌다.

검은 정장을 입고 기자회견장에 나타난 야마구치는 조용히 고개를 숙였다. 소속사인 쟈니스 사무소의 변호사는 피해 여성의 부모가 쓴 편지를 읽었다. 

딸이 이번에 겪은 일은 부모로서 결코 용서할 수 없다. 단지 딸도, 야마구치씨도 앞으로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 이 실수로 한 명의 미래를 모두 빼앗는 건 우리도 원하지 않는다. 야마구치씨는 딸이 느낄 마음의 상처를 마주하면서 미래를 생각하고, 또 딸을 가만히 놔주시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이를 들은 야마구치는 통곡했고, 회견을 마칠 즈음에는 ”(피해자) 가족의 말에 구원을 받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HUFFPOST JAPAN

한편, 야마구치는 활동을 무기한 중단할 예정이다. 

 

허프포스트JP의 ‘山口達也メンバー、被害者の女子高生の親のコメントに号泣 【全文】’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