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13일 11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13일 11시 45분 KST

토다이가 음식 재사용 논란에 휩싸였다

남은 회와 튀김류 등을 재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유명 해산물 뷔페 ‘토다이’가 남은 음식물 재사용 논란에 휩싸였다. 

SBS ‘8시 뉴스’는 지난 12일 토다이 평촌점의 음식물 재사용 실태를 보도했다. 보도 영상에는 한 직원이 런치 타임이 끝난 뒤 남은 회를 모아 데치고 양념과 함께 다져 롤 재료로 사용하는 모습이 담겼다. 남은 튀김류와 대게 역시 재사용되고 있었다. 

토다이의 음식 재사용은 주방 총괄 이사의 지시로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매체에 따르면 이 지침은 토다이 내부 단체 채팅방을 통해 지시됐다.

토다이 측은 손님들이 먹다 남은 음식이 아니라 진열되어있던 음식이기 때문에 식품위생법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방 총괄 토다이 대표이사는 ”셰프들이 봤을 때 스시가 단백질도 많고, 좋은 음식인데 이걸 버리냐 (해서) 롤에다 제공했다고 한다”라며 ”(롤에는) 많은 생선 종류가 여러 가지 들어가 있지 않나. 생선이 많이 들어가면 맛있다”고 말했다.

Youtube/SBSnews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토다이 측은 ”음식물 재사용을 전면 중단했다”고 입장을 바꿨지만, 비판은 여전히 거세다. 토다이 코리아의 공식 웹사이트는 접속자 폭주로 마비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