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24일 17시 01분 KST

처음으로 틱톡 1억명 팔로워 달성한 미국 16세 소녀는 지난해 44억원을 벌었다

방탄소년단 팔로워 수도 2500만명이 안된다.

찰리 다멜리오 인스타그램
찰리 다멜리오

미국 16세 소녀가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서 최초로 1억명 팔로워를 달성한 인플루언서가 됐다. 동시에 이 소녀의 지난해 수입에도 관심이 쏠렸다.

23일(현지시각) BBC에 따르면 미국 코네티컷주 노워크에 거주하는 찰리 다멜리오(16)는 트위터에 자신의 틱톡 팔로워가 1억명이 넘었다고 밝히며 ”이것이 진짜라는 것을 믿을 수 없다”고 감격스러워했다.

다멜리오는 평범한 소녀였지만 지난해 자신의 방에서 춤을 추는 영상을 틱톡에 공유하기 시작하면서 불과 수개월 만에 스타덤에 올랐다. 세계적인 팬덤을 소유한 방탄소년단(BTS)의 공식 틱톡 계정도 팔로워가 2500만명이 채 되지 않는다.

급상승한 인기 덕에 다멜리오는 애니메이션 영화 ‘슈퍼펫’에서 팅커 역으로 목소리 출연하기도 했고, 지난 2월에는 초당 수억원의 단가로 유명한 슈퍼볼(Super Bowl) 광고에 출연했다.

전세계 유명 패션·뷰티 브랜드의 협업 요청도 쇄도했다. 다멜리오가 프라다와 촬영한 영상 중 하나는 6400만건의 조회수를 기록했고 740만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던킨도너츠는 다멜리오의 이름을 붙인 음료를 만들었다.

포브스에 따르면 이같은 계약으로 다멜리오가 지난 한 해 동안 벌어들인 수익은 약 400만달러(약 44억원)에 가깝다.

 

아래에서 틱톡 팔로워 수 전 세계 1위 찰리 다멜리오의 틱톡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