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4월 13일 15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13일 15시 11분 KST

뉴욕시에서 목격된 호랑이는 호랑이가 아니었다

911에 신고가 접수됐다.

지난 12일 오전(현지시각), 뉴욕 162번가와 세인트 니콜라스 애비뉴 사이에서 호랑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ndyworks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NBC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내내 호랑이를 목격했다는 신고가 뉴욕경찰에 이어졌고, 911(미국 119) 신고 내역을 알리는 앱 ‘시티즌’은 뉴욕 시민들에게 신고 접수 사실을 전했다. 

최초 신고가 접수된 지 몇 분 뒤, 뉴욕 경찰은 현장에 급파됐다. 그러나 경찰이 162번가 근처에서 발견한 건 호랑이가 아니었다. 거대한 너구리를 발견한 것이다.

경찰은 너구리를 포획해 동물 보호 센터에 넘겼다.

너구리는 뉴욕시 동물보호법에 따라 안락사됐다고 한다. 

Sonsedska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입니다.

뉴욕 동물 보호 센터 관계자는 이날 ABC 뉴욕에 ”너구리, 박쥐와 스컹크는 광견병 매개체로 분류된다. 모든 포유류가 광견병 바이러스를 보유할 수 있지만, 너구리는 위험성이 더 크다.”라며 안락사를 결정한 이유를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