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10일 22시 25분 KST

티아라 은정이 전 소속사 대표 김광수와 상표권 분쟁을 했지만 여전히 잘 지낸다고 털어놨다

MBK엔터테인먼트와 상표권 분쟁을 했던 티아라.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상표권 분쟁에서 이긴 티아라.

그룹 티아라 멤버 은정이 전 소속사 대표 김광수와 상표권 분쟁을 했지만 여전히 잘 지낸다고 밝혔다.

1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티아라 멤버 은정, 효민, 지연, 큐리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은정은 “티아라라고 쓸 수 있냐?”는 질문에 “티아라 이름을 건 상표권 분쟁이 있었는데, 우리가 이겨서 쓸 수 있다. 마음껏 불러줘도 된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김희철이 전 소속사 대표인 김광수를 언급하며 “광수형이랑 싸웠냐?”라고 묻자, 은정은 “싸웠다. 그런데 잘 지낸다. 매년 대표님의 생일 파티에도 참석한다”라고 답했다.

특히 은정과 효민은 김광수 대표와 상표권 분쟁을 했던 이유에 대해 “티아라라는 이름을 지키고 싶어서 용기를 냈다”라며 “다른 사람을 쓰게 하기는 싫어서 한번 해보자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분쟁이 있던 해에 대표님 생일 파티에 갔다. 우릴 보고 눈을 게슴츠레 뜨더니 ‘이겼더라?’라고 말했다”라며 “지금도 재미있는 일이나 이슈 될 만한 일이 있으면 캡처해서 기사 사진도 보내준다. 독립한 집의 아버지 같은 존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연은 “티아라가 해체했다고 생각하는 일부 사람들이 있다”라는 서장훈의 말에 “아니다. 우리는 지금 컴백 이야기도 하는 중이다”라고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