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09일 14시 37분 KST

밴드 잔나비가 관심 받고 싶어서 노래 제목을 길게 지었다고 고백했다

팬들은 노래 제목을 줄여 '사스가'라고 부른다.

KBS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밴드 잔나비가 2014년 발매한 노래 ‘사랑하긴 했었나요 스쳐가는 인연이었나요 짧지않은 우리 함께했던 시간들이 자꾸 내 마음을 가둬두네’의 제목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9일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서 DJ 정은지는 게스트로 출연한 잔나비에게 노래 ‘사랑하긴 했었나요 스쳐가는 인연이었나요 짧지않은 우리 함께했던 시간들이 자꾸 내 마음을 가둬두네’의 제목 길이가 긴 이유를 물었다.

잔나비는 “제목을 길게 지은 이유는 관심을 받고 싶어서다”라며 “그 이후 발표한 긴 제목의 노래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는데, 이 노래는 관심받고 싶어서 길게 지었다”라고 했다.

이어 “매니저 형이 심의를 넣으러 갔는데 노래 제목을 넣을 칸이 모자란다고 하더라. 그래서 혼났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 청취자는 팬들끼리는 이 노래를 ‘사스가’로 줄여 부른다고 귀띔했다.

한편 잔나비는 6일 새 앨범을 발매했다. 이번 앨범 ‘잔나비 소곡집 1’은 2019년 3월 발표한 정규 2집 ‘전설’ 이후 약 1년 8개월 만이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