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9일 07시 54분 KST

전진이 “'동상이몽2' 방송을 보고 친엄마가 연락이 왔다"며 오열했다

친엄마를 만나면 “직접 해준 밥을 가장 먹고싶다”고 말했다.

SBS
SBS 동상이몽2 전진 캡처

전진이 그리운 친엄마와 재회한다. 

18일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말미에는 전진이 친엄마를 만나러 가는 장면이 담겼다. 

전진은 “방송을 보고 연락이 왔다더라. 친엄마가”라고 전하며 친엄마로 추정되는 사람과 통화를 한 후 휴대폰을 든 채 오열했다. 그저 울기만 하는 전진을 보고 아내 류이서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 

SBS
SBS 동상이몽2 전진 캡처

이어 전진은 “떨린다”면서 만남의 장소로 향했다. 류이서가 “오빠는 엄마 만나면 하고 싶은 게 뭐냐?” 물었다. 전진은 “솔직히 엄마가 해준 밥을 먹고 싶은데…”라고 답했다. 장미 꽃다발을 들고 친모를 만나러 간 전진은 “왜 울고 계세요?”라고 물었다. 전진은 스튜디오에서도 눈시울을 붉히며 친모와의 눈물 재회를 예고했다.

앞서 전진은 친모와 연락을 끊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털어놓은 바 있다. 전진은 친엄마가 재혼해 아들을 자녀로 둔 사실을 알게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 아들이 다 크고 이해를 할 수 있을 때 만나자고 했다. 그 애를 힘들게 하고 싶지 않아서 연락을 안 했다”고 했다. 하지만 “(생모와) 친해질 기회를 무너트린 것 같다”며 자신의 결정을 후회한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전진과 친엄마의 재회는 1월 25일 방송된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