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31일 17시 05분 KST

기상청 '제주와 남부는 폭염, 서울 등 중부지방은 폭우' (31~1일 날씨)

제주와 서울·경기 지역 날씨에 확연한 차이가 있다.

뉴스1
전국적으로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9일 오후 서울 여의대로에 지열로 인한 아지랑이가 피어오르며 온도계가 40도를 가리키고 있다

 

 

장마철에서 벗어난 제주와 남부지방에는 본격 폭염이 시작된 반면 서울·경기 등 중부지방에는 주말에 정체전선 영향으로 많은 비가 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31일 “정체전선 영향권에서 벗어나면서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경상도, 전남, 제주도와 강원도 영동에는 2일까지 낮 기온이 31도 안팎으로 오르는 데다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3도가 넘는 곳도 많겠다”며 “반면 서울·경기와 강원도에서는 1일 새벽부터, 나머지 중부지방과 전북 북부, 경북 북부에는 아침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2일까지 이어지겠다”고 밝혔다.

한겨레
도시별 예상 최고기온과 체감온도

 

장마철이 끝난 남부지방에서는 고도 1㎞ 하층에서 북태평양고기압을 따라 따뜻하고 습윤한 공기가 계속 유입되면서 폭염과 열대야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기상청은 이날 강원도의 강릉·속초·양양과 전남·경북·경남 대다수 시·군, 광주, 대구, 부산, 울산 등지에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1일과 2일에는 폭염특보 발령 지역이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기상청은 이날 높은 기온과 상층에 머무르고 있는 찬 공기로 인해 상하층 기온차로 대기가 불안정해져 서쪽 내륙을 중심으로 31일 오후부터 밤 사이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많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상하층 기온차가 커 강수 강도가 강해지면서 많게는 시간당 3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소나기로 인한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 남부, 충청 내륙, 남부 내륙 10~60㎜, 강원 영서남부, 제주도 5~30㎜이다.

뉴스1
지난 29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또 주말·휴일인 1∼2일에는 북한지방으로 올라갔던 정체전선이 남하해 경기 북부와 황해도 인근에 머무르면서 서울·경기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올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보고 있다.
1일 예상 강수량은 경기 북부, 강원 영서북부, 서해5도 20~60㎜, 서울·경기 남부, 강원 영서남부, 충청, 경북 북부, 전북 북부 5~40㎜, 강원 북부 동해안 5㎜ 안팎이다.
기상청은 3~6일은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 7~10일은 중부지방에 비가 오고, 8~10 호남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