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31일 10시 12분 KST

유럽연합은 북한 '조선 엑스포'가 사이버 공격을 도왔다며 제재를 부과하기로 했다

사이버 공격에 대한 제재 결정은 이번이 처음이다.

BeeBright via Getty Images
유럽연합(EU)이 북한의 ‘조선 엑스포’에 대해 제재를 부과하기로 했다.

유럽연합(EU)이 북한의 ‘조선 엑스포’와 중국, 러시아의 개인과 기관에 대해 사이버 공격과 관계가 있는 이유로 제재를 부과하기로 했다.

EU 27개 회원국 정부를 대표하는 EU 이사회는 30일(현지시간) 다양한 사이버 공격에 책임이 있거나 관계가 있는 개인 6명과 기관 3곳에 대해 제재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EU 이사회는 조선 엑스포가 2017년 5월 전 세계를 강타한 ‘워너크라이(WannaCry)’ 악성코드 공격 등 여러 사이버 공격에 재정적, 물질적, 기술적 지원을 했다고 설명했다.

EU 이사회는 ”워너크라이 악성코드는 폴란드 금융 감독 당국과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등에 대해 사이버 공격을 시도하는 등 전 세계 정보 시스템을 교란시켰다”고 지적했다.   

제재 내용은 EU 입국 제한과 자산 동결 등이다. EU 내 개인과 기관이 이번 제재 대상이 사용할 수 있는 자금을 대는 것도 금지된다. 

EU가 사이버 공격에 대응해 제재를 결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