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18일 16시 50분 KST

'김창환 회장, 더 이스트라이트 폭행 방조 의혹'에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멤버 전원이 미성년자로 이루어진 밴드다.

김창환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과 소속 프로듀서 A씨가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에게 지속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

뉴스1

엑스포츠뉴스는 앞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이 2015년부터 최근까지 김창환 회장에게 폭언을 들었고, 담당 프로듀서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엑스포츠뉴스에 따르면 해당 프로듀서는 멤버 목에 기타 줄을 감고 연주를 틀릴 때마다 줄을 잡아당기거나 야구 방망이, 쇠 마이크 대 등을 사용해 멤버들을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는 이어 김창환 회장이 프로듀서의 폭행 사실을 묵인, 방조하고 멤버들에게 욕설을 했다고 전했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지난 2016년 데뷔한 6인조 밴드로, 멤버 전원이 미성년자다.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는 18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약 1년 4개월 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 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하였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하였고,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드렸다”며 A씨의 폭행 사실을 시인했다. 

소속사는 이어 ”그 후로 재발은 없었고, 더 이스트라이트는 꾸준히 활동을 이어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지난 일이 불거지는 지금 상황을 맞게 되었다”라며 ”현재 해당 프로듀서는 본인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회사에 사의를 표명하여 수리한 상태”라고 밝혔다. 

김창환 회장이 해당 프로듀서의 폭행 사실을 알고도 방관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지난 4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애정을 가지고 부모의 마음으로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시절 조금 더 세심하게 멤버들을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 마음 아프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뉴스1

소속사는 끝으로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이스트라이트의 앞으로의 활동과 피해 멤버에 대하여 최선의 해결 방안을 찾도록 하겠다”라며 글을 마쳤다. 

아래는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더 이스트라이트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약 1년 4개월 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하였고,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드렸습니다. 

그 후로 재발은 없었고 더 이스트라이트는 꾸준히 활동을 이어 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지난 일이 불거지는 지금 상황을 맞게 되었습니다. 현재 해당 프로듀서는 본인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회사에 사의를 표명하여 수리한 상태입니다.

김창환 총괄 프로듀서는 금일 보도된 기사와 관련하여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을 아주 어린 연습생 시절부터 시작해서 지난 4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애정을 가지고 부모의 마음으로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음을 말씀 드립니다. 허나, 지난 시절 조금 더 세심하게 멤버들을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 마음 아프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이스트라이트의 앞으로의 활동과 피해 멤버에 대하여 최선의 해결 방안을 찾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