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2일 16시 11분 KST

“누가 내 차를 올라가서 밟았다" : 허경환이 자동차 테러범이 남긴 귀여운 증거를 공개했다

“어떤 녀석인지 만나면 가만히 안 두고...!"

코미디언 허경환이 자동차를 밟은 범인을 밝혔다.  

허경환은 12일 인스타그램에 “자동차 테러! 누가 내 차를 올라가서 밟았다. 어떤 녀석인지 만나면 가만히 안 두고 밥이라도 먹여야지”라며 사진과 함께 글 올렸다.

그가 차 앞에서 찍은 사진을 보면 차 보닛 위에는 고양이로 추정되는 동물 발자국이 찍혀있다. 밖에서 눈을 밟고 왔는지 흰색으로 흔적을 남겼다. 

허경환은 “남은 차 열기 때문에 쉬다간 듯하다. 길고양이 얼마나 추울까. 나이 드니 더 신경 쓰이네”라며 한파 속 거리를 돌아다니는 동물들에 대한 안쓰러운 마음을 전했다.

Julian Harenberg via Getty Images
밤마다 동네를 돌아다니는 서울 길고양이 사진

허경환의 말 처럼 특히나 겨울에는 길거리 동물을 배려하는 마음이 필요하다. 길고양이들은 겨울철 추위를 피해 따뜻한 차량 엔진룸에 들어간다. 고양이가 잠들어 있을지 모르니 차 시동을 걸기 전 보닛을 ‘똑똑’ 두들겨보자. 미연에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