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4월 28일 15시 14분 KST

'오거돈 성추행'을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 알고 있었다는 미래통합당 일각의 주장에 청와대가 밝힌 입장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곽상도 의원 등의 주장이다.

미래통합당 일각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직원 성추행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이 나온 것에 대해 청와대가 ”황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27일 중앙일보는 오 전 시장이 사퇴 시점을 놓고 ‘공증‘을 받았던 곳이 문대통령이 과거 변호사 시절 대표로 있던 ‘법무법인 부산’이었다고 보도했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사건 발생 당시 이를 몰랐다는 걸 믿을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은 사실을 언급했다. 문대통령을 비롯한 ‘법무법인 부산’ 출신 인사들이 청와대와 민주당과 연관이 있다는 것이다.

뉴스1
곽상도, 심재철 미래통합당 의원.

심 권한대행은 ”특히 현재 법무법인 부산의 대표인 정재성 변호사는 2018년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캠프에서 인재영입위원장을 한 사람”이라며 ”선거운동 기간 중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야당이 총선용 정치공작을 준비하는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는데, 이게 바로 오거돈 사건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은 ”이 사건이 터진 뒤 마무리에 나선 오 전 시장 측근은 직전 청와대 행정관이었다”라며 ”총선 전 문대통령이 이 사건을 인지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이에 청와대는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8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부 언론과 야당이 오 전 시장 사건을 청와대 및 대통령과 연결시키려고 주장하고 있는데 아무 연관이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대통령은 2012년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며 법무법인 부산 지분을 다 정리했다”라며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을 억지 연결시키는 것으로 황당한 일”이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