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17일 10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6월 17일 10시 17분 KST

태영호 "북한이 이렇게 일사천리로 처리한 것은 처음"이라며 한 분석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폭파해버렸다

북한 엘리트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은 북측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김여정의 말 한마디에 당, 외곽단체, 총 참모부 등 북한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이고 있다”는 점을 과시하려는 차원도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뉴스1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안보간담회. 2020.6.10

태 의원은 16일 밤 발표문을 통해 ”김정은 남매가 초강수를 둔 이유는 대한민국을 흔들어 미국에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려는 것이 명백하다”고 지적한 뒤 ‘김여정 존재감 과시’는 대내적 성격이 짙다고 했다.

즉 ”경제적 어려움으로 흔들리는 북한 내부를 김여정 후계체제로 결속시키려는 의도”라는 것.

태 의원은 “16일 오전 북한군 총참모부가 당 중앙 군사위원회에 군사적 행동계획을 보고하여 승인받겠다고 발표한 후 오후에 연락사무소를 폭파, 몇 시간 후 북한 주민들에게 그 사실을 공개했다”며 ”북한군부가 이렇게 ‘계획보고-승인-계획이행– 주민 공개’를 일사천리로 처리한 것을 보지 못했다”고 놀라워했다.

따라서 ”아마 북한 주민들도 이번 일에 대해서는 상당히 성급하게 처리되어 의아스럽게 느꼈을 것이다”며 ”즉시 주민들에게 폭파 결정과 과정을 알린 이유는 무엇일까”라고 스스로에게 물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북한군과 김정은 사이에는 제3의 인물이 없었지만 이제는 김정은과 북한군 사이에 김여정이 있다. 김여정의 한마디에 북한 전체가 신속히 움직이는 새로운 지휘구조를 알리고자 한 것”이라는 답을 내 놓았다.

또 태 의원은 ”김정은 옆에는 김여정이라는 확고한 2인자가 있으며, 김씨 일가의 존엄을 건드리는 것에 대해 ‘김여정이 누구든 좌시하지 않는 강한 성격의 소유자’라는 사실을 북한 주민들에게 보이고 싶어 하는 것 같다”라는 점을 덧붙였다.

한편 태 의원은 정부를 향해 ”김정은 남매의 비상식적 행태’에 대해 강경하고 단호한 자세와 태도로 대응하는 것이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는 최상의 방책이라는 것을 인정할 때가 됐다”며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