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23일 15시 04분 KST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 '사상 전향·검증' 논란이 불거졌다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질의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사상 검증’ 논란이 불거졌다. 북한 공사 출신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사상 전향’ 여부를 물어본 것이다.

23일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는 이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가 열렸다. 이날 태 의원은 이 후보자가 과거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1기 의장을 지냈던 경력을 언급하며 ”제가 김일성 주체사상 신봉의 원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북한에 있던 80년대, 주체사상을 신봉하고 믿었다”라며 ”그 때 북한에서는 ‘남한의 주체사상 신봉자가 대단히 많으며, 전대협이라는 조직이 있는데 매일 아침 김일성 초상화 앞에서 남조선을 미제의 식민지로부터 해방하기 위한 충성의 교리를 다진다’고 가르쳤다”고 말했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2020. 7. 23. 

이에 이 후보자는 ”북쪽에서 잘못 알고 있었던 것이다. 제가 알기로 그런 일이 없었다”고 말했다. 태 의원은 ”후보자에게는 그런 일이 없었냐”고 물었고, 이 후보는 ”전대협 의장인 제가 매일 아침 김일성 사진을 놓고 거기서 충성맹세를 하고 주체사상을 신봉한 기억이 전혀 없다”고 답했다.

태 의원은 ”그럼 북한이 조작한 가짜뉴스냐”고 물었고, 이 후보자는 ”과장된 이야기라고 본다”고 전했다.

이후 태 의원은 ‘사상 전향’을 언급했다. 태 의원은 ”제가 대한민국에 온 뒤 많은 사람이 저에게 사상 전향했냐고 계속 물어봤다”라며 ”제가 이번에 후보자의 삶의 궤적을 들여다봤는데, 언제 어디서 어떻게 사상 전향을 했는지가 드러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태 의원은 ”저는 대한민국에 와서 ‘대한민국 만세’ 이렇게 외쳤다”라며 ”후보자님도 언제 또 어디서 어떻게 ‘주체사상을 버렸다‘거나 ‘주체사상의 신봉자가 아니다’라고 공개적으로 하신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 후보자는 ”전향이라는 건 태 의원처럼 북에서 남으로 오신 분들에 해당하는 얘기”라며 ”저에게 사상 전향 여부를 묻는 건 아무리 위원님이 저에게 청문위원으로 물어보신다고 해도 온당하지 않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북에서는 이른바 사상 전향 같은 것들이 강요되는지 모르지만, 남쪽은 이른바 ‘사상과 양심의 자유’ 같은 것들이 있어 사회정치적으로 그렇게 강요되지 않는다”라며 ”그런 측면에서 보자면 태 의원은 아직 남쪽 민주주의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2020. 7. 23. 

태 의원은 ”그러면 아직도 주체사상 신봉자냐, 아니냐. 국민들 앞에서 ‘솔직히 나는 이제 주체사상 버렸다’고 하는 게 힘든 말이냐”고 다시 한 번 물었다. 이 후보자는 ”그 당시에도 아니었고 지금도 아니다”라며 ”사상검증과 사상 전향을 강조하시는 건 굉장히 다른 이야기”라고 답했다.

태 의원의 질의가 끝난 뒤에도 여야 의원들은 날선 의견을 쏟아냈다. 김영호 민주당 의원은 ”대한민국의 4선 국회의원, 그리고 통일부 장관 후보에게 어떻게 ‘주체사상을 포기하라, 전향했냐’고 묻냐”며 ”이건 국회 모욕”이라고 분노했다.

김기현 통합당 의원은 ”과거 이 후보자가 김일성 주체사상파인 전대협의 의장을 하지 않았냐”라며 ”그건 대한민국 국민이 다 아는데, 사상에 대해 묻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맞받아쳤다. 김 의원은 ”같은 국회의원끼리 발언하는 내용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따지는 건 예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