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2년 05월 25일 13시 47분 KST

'18명의 어린이 및 3명의 성인 사망' 美 텍사스 초등학교 총기 난사 사건 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총기 규제' 필요성을 호소했다

범인은 18살 남자 고등학생.

미국 텍사스 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학생 18명 및 학교 선생님 등 3명의 성인이 숨졌다. 

ALLISON DINNER via Getty Images
총기 사건이 일어난 학교의 학생

 

이번 사건이 발생한 초등학교에는 500명 이상의 학생들이 재학 중이다. 대부분이 히스패닉계이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범인은 인근에 거주하던 18살 남자 고등학생으로 범행 후 경찰과 대치 끝에 사망했다. 이 범인은 초등학교에서 총기를 난사하기 전 집을 출발할 때 친할머니에게도 총을 쏜 사실이 드러났다. 

ALLISON DINNER via Getty Images
텍사스 총기 사건을 보고 우는 엄마와 딸

 

이 사건이 일어난 곳은 멕시코 국경에서 약 1시간 거리에 있는 작은 마을에 있는 학교다. 경찰과 함께 국경순찰요원도 소식을 듣고 출동했다. CNN의 보도를 통해 미국 국토안보부(DHS)에 따르면 ”출동한 국경순찰요원과 다른 경찰관들은 총을 쏜 범인의 주의를 끌고 잠재적인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범인 앞에 섰다”고 발표했다. 이 과정에서 국경순찰 대원 1명도 범인이 쏜 총에 맞에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경순찰 대원들은 현장에 도착해 학생들을 안전하게 가족에게 이송하고 의료지원을 하는 데 도움을 줬다.”

 

백악관은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조기를 계양하라고 명령했다. 또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런 일이 또 일어나다니 믿을 수 없다. 우리는 당장 행동을 해야 한다. 우리가 이 대학살에 영향을 미칠 수 없다고 말하지 말라”며  美 의회의 총기 규제 법안 처리를 촉구했다.   

STEFANI REYNOLDS via Getty Images
조 바이든 대통령

 

NBC뉴스에 따르면 그는 ”국가로서 우리는 총기 판매 로비에 대응해야 한다. 대체 우리는 언제 행동할 것인가? 모두가 그 필요성을 알고 있으면서도 로비 때문에 해야 할 일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총기 제조업자들은 가장 많고, 가장 큰 이익을 남기는 공격용 무기에 대한 공격적인 마케팅을 20년 동안 해 왔다”면서 ”제발 우리는 이 산업에 맞설 용기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18세의 아이가 총기 가게에 들어가 공격용 무기를 살 수 있다는 생각은 정말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는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다. 우리는 더 많이 해야 한다”며 ”이 고통을 이 나라의 모든 부모와 시민들을 위한 행동으로 옮겨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Aitor Diago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바이든 행정부는 온라인에서 부품을 사들여 직접 조립한 이른바 ‘유령총’ 등에 대한 규제 방안을 시행하고 있다. 또 바이든은 이미 의회에 총기를 판매할 때 보편적인 신원 조회를 요구하고 소위 공격용 무기를 금지하는 총기 규제 법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미국에서 총기 사용을 적극적으로 제한하는 법안은 공화당의 반대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안정윤 기자: jungyoon.ahn@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