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7월 30일 16시 05분 KST

테슬라가 만든 서핑보드가 순식간에 완판됐다

전기차만 만들지 않는다.

테슬라는 전기차만 만드는 브랜드가 아니다. 좀비 퇴치용 화염 방사기와 보조배터리에 이어 서핑보드까지 제작했다.

TESLA

테슬라는 지난 28일(현지시각) 서핑보드 제작업체 ‘로스트 서프보드’와의 콜라보레이션를 통해 제작한 한정판 서핑보드를 공개했다. 공식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 서핑보드는 탄소섬유로 만들어졌으며, 테슬라 전기차와 마찬가지로 무광택 마감재를 입혔다. 보드 뒷면에는 테슬라 로고가 새겨져 있다. 

테슬라의 서핑보드는 주문과 동시에 제작에 들어가며, 총 200개만 만들어진다. 가격은 그리 저렴하지 않다. 테슬라 서핑보드의 가격은 1500달러(한화 168만원)에 책정됐다. 700달러 안팎에 판매되는 로스트 서프보드의 서핑보드에 비해 두 배 정도 비싼 셈이다.

TESLA
TESLA
TESLA

테슬라의 서핑보드는 이미 완판된 상태다. 포춘지에 따르면 서핑보드가 완판되기까지는 고작 하루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한다. 

한편, 테슬라는 10주 내로 제품 배송을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