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이슈
2021년 04월 09일 17시 55분 KST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갓갓' 문형욱이 1심 '징역 34년' 선고받고 하루 만에 항소했다

검찰은 문형욱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뉴스1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갓갓' 문형욱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4년을 선고받은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갓갓’ 문형욱(25)이 선고 하루 만에 항소했다.

9일 지역 법조계 등에 따르면 문형욱의 변호인은 대구지법 안동지원 형사합의부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앞서 지난 8일 대구지법 안동지원은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문형욱에게 징역 34년을 선고했다. 또 법정 최고형인 전자발찌 30년 부착, 신상정보 공개 10년, 아동·노인시설 취업제한 10년, 성폭력 교육 160시간을 명했다.

재판부는 “검찰이 기소한 대부분 혐의가 사실로 확인됐다. 피의자는 보복의 감정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며 “피고인이 초범이고 피해자들에게 사죄하고 있고 일부 피해자와 합의를 했지만, 죄질이 아주 나쁘고 반사회적 범죄이므로 중형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검찰은 지난해 6월 5일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특수상해 등 12개 혐의로 문형욱을 재판에 넘겼다. 같은 해 10월 검찰은 문 씨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하고 보호관찰과 전자장치 부착 명령, 취업제한 명령 등을 내려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