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15일 09시 48분 KST

'조주빈 공범' 남경읍이 '혐의 인정한다'며 사과했다

조주빈의 성착취 범행에 가담하고 피해자를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공범으로 구속된 남경읍(29)의 얼굴이 15일 처음으로 공개됐다. 

남경읍은 이날 오전 8시쯤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섰다. 그는 취재진으로부터 ‘혐의 인정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자 ”인정한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또한, 피해자들을 향해선 ”죄송하다”고 말했다. 다만 ‘박사방’에서의 역할과 범행동기, 조주빈과의 관계 등에 대해선 입을 닫았다.

뉴스1
조주빈(25)의 공범인 남경읍(29)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13일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조주빈의 성착취 범행에 공범으로 가담한 남경읍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은 ”피의자(남씨)는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의 공범으로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으며, 재범 위험성도 높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뉴스1
조주빈(25)의 공범인 남경읍(29)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경찰은 이어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의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므로 피의자의 성명,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심의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남경읍은 박사방 유료회원으로 활동하면서 조주빈이 성착취물을 제작하는 데 가담하고, 그의 범행을 모방해 피해자를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 6일 구속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