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27일 10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27일 10시 37분 KST

브아걸 제아가 "제2, 제3의 n번방 없애기 위해 할 수 있는 행동을 하자"고 말했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해 공개적으로 이야기하는 연예인들이 늘고 있다.

뉴스1
브아걸 제아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멤버 제아가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한 생각을 밝혔다.

제아는 26일 인스타그램에서 ”관련 국민 청원에 계속 동참하면서도 당장 제가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다는 생각에 마음이 아팠다”며 ”비슷한 일들이 여태 일어났고, 지금도 일어나고 있다는 생각을 하니 너무 화가 나고 소름 끼친다”고 말했다.

제아는 ”제2, 제3의 n번방이 생겨나지 않기 위해서는 계속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것밖에 없다”며 ”무력감을 떨치고 우리 끝까지 할 수 있는 행동을 하자”고 강조했다.

제아는 ‘No more’(이제 그만)이라는 문구와 함께 ‘가입자 전원처벌’ ‘강력처벌’ ‘이용자 전원 신상공개’ ‘포토라인 공개소환’ 등의 해시태그를 달며 관련 범죄의 종식을 호소했다.

미성년자 성착취물 등을 제작·유통한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해 그동안 공개적으로 언급한 연예인은 김윤아, 돈스파이크, 라비, 하연수, 손수현, 백예린, 문가영, 혜리, 이영진, 조권, 권정열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