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12일 11시 50분 KST

얼굴 가린 n번방 '갓갓'이 취재진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호송차에 올랐다

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뉴스1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아동성착취물 제작ㆍ배포 등) 혐의를 받는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A씨(24·아이디 갓갓)가 12일 오전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을 향하고 있다.
뉴스1
'n번방'의 최초 운영자인 일명 ‘갓갓’(대화명)으로 불리던 A씨

텔레그램에 ‘n번방‘의 최초 운영자인 ‘갓갓’ A씨가 모습을 드러냈다. 검은색 모자, 빨간색 후드티, 흰색 마스크로 얼굴 대부분을 가린 채였다. 

A씨는 12일 오전 10시 20분 구속 전 실질심사(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수감 중이던 경북 안동경찰서 유치장을 빠져나왔다. 

A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 ‘갓갓이 맞느냐’ 등 쏟아지는 취재진들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고 호송차에 올랐다. A씨가 탄 호송차는 대구지법 안동지원으로 향했다. 

A씨는 미성년자를 포함해 다수 여성의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대화방에 배포함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12일) 오후에 결정된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신상 공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