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7일 09시 32분 KST

조주빈이 "주진모 카톡, 내가 유출했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조주빈의 주장은 아직 사실로 확인된 게 아니다.

뉴스1
조주빈 

성착취물을 만들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이 첫 검찰 조사에서 ‘주진모 카톡’ 유출을 본인이 했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조주빈은 26일 조사에서 주진모의 카톡 내용을 자신이 유출했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주진모의 휴대폰을 해킹해 협박했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해 자신이 유출했다는 것이다.

조주빈은 검거 전인 올해 1월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자신이 주진모 카톡을 해킹한 장본인이라고 말한 바 있기도 하다.

조주빈의 주장은 아직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다.

25일 신상 공개 결정 당일 손석희 JTBC 사장 등을 언급하고, 과거 대화방에서도 유명인의 친분을 주장했던 것을 두고 전문가들은 ‘열등감에서 비롯된 왜곡된 영웅 심리’라고 분석해 왔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일종의 자의식 과잉으로 보인다. 이는 심한 열등감에서 유래하는 것”이라며 ”다른 남성들보다 좀 더 열등의식에 빠질만한 개인적 특성이 이유가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