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5일 15시 48분 KST

텔레그램 박사 조주빈의 '악마' 발언에 가수 김윤아가 "범죄자에게 서사를 부여하지 말라"며 비판했다

자신을 악마로 지칭하며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는 하지 않은 조주빈.

뉴스1
조주빈

가수 김윤아가 성착취물을 텔레그램에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김윤아는 25일 트위터를 통해 ”범죄자에게 서사를 부여하지 마십시오. 범죄자에게 마이크를 쥐여주지 마십시오”라고 지적했다. 이날 앞서 조주빈이 스스로를 악마로 지칭하고, 일부 언론에서 조주빈의 과거 일화 등을 무분별하게 보도하는 것에 대해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김윤아는 또 ”#N번방_이용자_전원_신상공개 원합니다. 아직도 이런 천인공노할 범죄 행위가 제대로 처벌되지 않는다니요”라며 분노하기도 했다.

같은 날 서유리도 조주빈이 자신을 ‘악마’로 지칭한 것에 대해 ”역겹다”고 비판했다.

‘악마‘를 비롯해 ‘짐승‘, ‘늑대’와 같은 표현에 대해 언론노조도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언론노조는 “이런 용어는 가해 행위를 축소하거나 가해자를 비정상적 존재로 타자화해 예외적 사건으로 인식하게 한다”라며 “성범죄는 비정상적 특정인에 의해 예외적으로 발생하는 사건이 아니다”라고 전날(24일) 강조한 바 있다.

한편, 조주빈은 이날 포토라인에 서서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면서 피해 여성들에 대한 사과는 하지 않아 공분을 샀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