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5일 10시 40분 KST

조주빈이 손석희, 윤장현, 김웅 언급한 것에 대해 경찰이 '사기 피해자 가능성' 언급하며 한 말

과대망상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뉴스1
조주빈

성착취물을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검찰에 넘겨졌다. 이날 오전 포토라인에 선 조주빈은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조주빈이 손석희 사장 등을 지목하며 사과한 것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다. 이에 대해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양심의 가책을 손 사장 등에게 떠넘기고 싶어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과대망상을 하는 것 같기도 하다”고 중앙일보에 말했다.

경찰은 조주빈이 언급한 세 인물에 대해 ”성 착취물을 봤다거나 (n번방에) 가입한 것은 아니”라면서 이들이 ‘성 착취물과는 무관한’ 다른 사기 사건의 피해자일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현재 손 사장과 윤 전 시장, 김 기자를 각기 다른 사건의 피해자로 조사 중이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 내용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면서 가능성에 대해 수사 중일 뿐 구체적인 피해가 확인 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한편 조주빈은 성폭력범죄처벌법 혐의로 신상이 공개된 첫 번째 사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