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14일 19시 58분 KST

여자 컬링 대표팀이 인터뷰를 짧게 끝내야 했던 사연

그들에게 인터뷰를 자제해달라는 공지가 내려갔다.

뉴스1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3월 14일,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캐나다에서 열리는 2018 세계여자컬링선구권대회에 출전하기 위해서였다. 어디를 가나 취재진과 팬들이 몰릴 것 같지만, 이날은 그렇지 않았다. ‘연합뉴스’는 “‘컬링 열풍’과 비교해 취재진은 10여 매체 정도로 많지 않았다”며 “인터뷰도 김민정 감독과 김은정 스킵, 김영미가 한마디씩만 하는 식으로 간소하게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이날 여자 컬링 대표팀이 인터뷰를 짧게 할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있었다. ’중앙일보’는 “집행부 내분으로 대한컬링연맹이 관리단체로 지정된 가운데, 컬링연맹을 관리하고 있는 관리위원회가 선수들에게 기자회견을 하지 말라고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관리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안하기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평창 패럴림픽’을 언급했다. “평창 패럴림픽이 국민적 관심에서 소외되고 있다. 패럴림픽 성공 개최와 휠체어컬링대표팀의 선전을 응원하는 분위기가 필요하다”며 “휠체어컬링 대표팀이 선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예의가 아닌거 같아서 기자회견을 하지 말고 자숙하자고 했다”는 것이다. 다소 이해하기 어려운 이유에 대해 대한장애인컬링협회 관계자 또한 “컬링연맹의 배려는 고맙지만, 컬링대표팀이 기자회견을 안 한다고 해서 우리가 주목받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스포츠투데이’에 따르면, 컬링연맹 관계자는 “연맹이 주관하는 공식 기자회견을 하지 않겠다는 뜻이지, 아예 어떠한 인터뷰도 하지 말라고 한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대표팀에게 국가대표 훈련지원과 관련된 인터뷰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땨르면, 연맹관계자는 “국가대표 훈련 지원과 관련해서 사실과 맞지 않는 내용의 인터뷰가 언론에 보도가 됐다”며 “사실 확인이 될 때까지 훈련 지원에 관련한 인터뷰는 자제해 달라고 공지했다”고 말했다. 공지한 시점은 3월 14일 낮 12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