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22일 09시 42분 KST

女컬링, 美 잡고 加에 패...세계선수권 예선 6승 2패

현재 예선 3위다.

Harry How via Getty Images

‘팀킴’ 여자 컬링 대표팀이 연장 접전 끝에 미국을 꺾었지만 캐나다의 벽을 넘지 못하고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서 6승 2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22일(한국시간) 새벽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서 열린 대회 예선 8차전서 캐나다에 4-8로 패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서 은메달을 딴 김은정 스킵, 리드 김영미, 세컨드 김선영, 서드 김경애, 후보 김초희가 그대로 출격한 한국은 예선 전적 6승 2패로 3위에 올라있다. 캐나다는 7전 전승을 달렸지만 스웨덴(8승)에 밀려 2위다.

한국은 3엔드까지 2-1로 앞섰다. 4엔드 2점을 내줬지만 5엔드서 1점을 만회해 3-3으로 균형을 맞췄다. 한국은 6엔드서 1점 스틸해 4-3으로 다시 리드했다.

 한국은 7엔드 2점을 허용하며 4-5로 역전 당했다. 한국은 8엔드와 9엔드 후공서도 각 1점과 2점을 스틸 당해 10엔드를 남겨두고 패배를 시인했다.

한국은 앞서 열린 미국과 대회 예선 7차전서는 연장 혈투 끝에 9-8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번 대회에는 총 13개국이 참가해 예선 1위와 2위국이 준결승에 직행한다. 3위는 5위와, 4위는 6위와 준결승행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