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5일 07시 33분 KST

"무슨 말을 못 한다" 이혼설 휩싸인 함소원이 아내의맛 출연 여부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함소원은 "일단은 기다려봐야 하는 상황"이라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 

방송인 함소원과 진화가 이혼을 결정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함소원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일단 기다려봐야 한다”고 밝혔다.

함소원은 이혼설이 보도된 24일 인스타그램에서 ”오늘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싶으네요”라고 밝힌 데 이어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일단은 기다려봐야 하는 상황이다. 내가 무슨 말을 못 한다”라고 복잡한 상황임을 암시했다. 함소원은 부부가 동반 출연 중인 TV조선 ‘아내의 맛’ 출연 여부에 대해서도 ”일단은 기다려봐야 한다. (지금은) 무슨 말을 못 한다”는 말을 반복했다.

2018년 18세 연하인 진화와 결혼해 딸 혜정을 낳은 함소원은 ‘아내의 맛’에서 남편 진화와 언성을 높이고 자주 다투는 모습을 보여왔다. 그러나 함소원은 이혼설이 처음으로 불거졌던 2019년 방송을 통해 ”내가 이 결혼을 위해 43년을 기다린 사람이다. 쉽게 놔줄 것 같나”라며 이혼은 말도 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