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14일 10시 52분 KST

탁현민 최측근이 세운 공연기획사가 정부 행사 용역으로 30억 매출을 올렸다는 보도가 나왔다

한겨레가 보도했다.

뉴스1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최측근이 설립한 신생 공연기획사가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겨레는 13일 ‘탁현민 프로덕션’ 조연출 출신인 이모씨, 장모씨가 2016년 말 설립한 공연기획사 ‘노바운더리‘가 2017년 8월17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부터 지난달 25일 ‘6·25 한국전쟁 70주년 기념식’까지 2년10개월 동안 모두 22건의 청와대 등 정부 행사 용역을 수주했다고 알렸다.

탁 비서관이 의전비사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청와대에 발을 들인 2017년 5월까지 노바운더리는 정부 행사를 맡은 적이 없는 기획사였다. 그러나 이들은 법인 등기도 하기 전에 문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수주했다. 14일 한겨레는 당시 노 바운더리가 입찰 공고도 없이 수의계약 형태로 이 행사를 따냈다고 보도했다. 같은해 11월7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만찬 공연’도 노바운더리가 했다.

노바운더리가 법인 등기를 한 건 2018년 3월이다. 이후 ‘남북 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봄이 온다’, ‘70주년 국군의 날 유해 봉환식’, ‘2019년 경제 정책 방향 발표 행사 영상 제작’ 등 굵직한 정부 행사가 노바운더리의 몫으로 돌아갔다. 이 중 대부분은 공개 입찰 없이 수의계약 식으로 진행됐다.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2년10개월 동안 노바운더리가 벌어 들인 돈은 약 30억원이다.

이씨와 장씨는 ‘탁현민 프로덕션’ 출신일 뿐 아니라 탁 비서관과 함께 2012년 8월 ‘공연 행사 제작 매뉴얼‘을 냈다. 탁 비서관은 2013년 쓴 산문집 ‘흔들리며 흔들거리며’에서도 두 사람의 이름을 언급하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때문에 탁 비서관이 의도적으로 최측근이 운영하는 노바운더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관계자들은 매체에 “그 공연기획사가 수주한 행사 22건 중 15건이 대통령 참석 행사면 특혜를 준 것”, “(법인 등기 전에) 개인사업자에 불과한 노바운더리가 대통령 행사부터 맡은 건 아예 출발선이 다른 불공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2017년 8월20일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 보고대회’ 예산을 집행한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한겨레에 ”청와대와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미리 업체를 선정해놓고 예산 지원을 하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