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5월 29일 17시 02분 KST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중국의 '홍콩보안법'을 반대하며 홍콩 지지를 선언했다

홍콩인들의 대만 이주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이 일명 ‘홍콩보안법‘이라 불리는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과시킨 가운데,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홍콩의 자유를 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8일 차이 총통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콩의 자유, 민주주의, 인권이 후퇴하는 것을 지켜보지만은 않겠다”고 쓰여진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이 글에서 차이 총통은 ”중국은 홍콩의 입법기구를 배제하고, 홍콩보안법을 통과시켜 홍콩의 언론 자유와 사법 독립 입지를 축소시켰다”라며 ”여야 입법위원들은 중국 당국을 규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SOPA Images via Getty Images
차이잉원 대만 총통.

이어 ”중국은 50년 불변의 약속을 깨 홍콩 정세의 악화, 역내의 평화와 안정에 충격을 줬다”라며 ”대만은 국제 민주 진영의 파트너들과 함께 홍콩과 홍콩인을 지지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글 말미 차이 총통은 ‘자유 대만이 홍콩의 자유를 지지한다(自由的台灣撐香港的自由)’는 해시태그도 붙였다.

이날 차이 총통은 홍콩인들의 대만 이주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CNBC에 따르면 차이 총통은 홍콩인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할 방침이라며 ”홍콩 시민들을 돌보겠다는 대만 정부의 결정은 확고하다”고 밝혔다.

현재 홍콩인은 취업비자를 받거나 600만 대만달러(한화 약 2억5000만원) 이상 투자를 하는 등의 조건을 충족하면 대만에 체류할 수 있다. 차이 총통이 말한 홍콩인 이주 지원에는 이같은 조건을 완화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NurPhoto via Getty Images
경찰이 홍콩 시위대에게 경고 내용이 담긴 현수막을 들어 보이고 있다. 홍콩 센트럴 섬. 2020. 5. 27.

한편 차이 총통의 이같은 발표로 대만과 중국 사이에는 더 깊은 긴장감이 흐를 전망이다. 이미 차이 총통은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하며 ”중국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중국과 대등한 관계 속에서 대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중국 정부는 차이 총통이 ‘하나의 중국’ 원칙에 합의한 ’92 컨센서스’를 위반했다고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다. 이같은 상황 속에서 전문가들은 차이 총통이 대만을 이끄는 동안 대만과 중국의 대화가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