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0월 28일 10시 57분 KST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대학생 딸을 입양했다

4년 전 한 보육원에서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배우 진태현과 박시은이 대학생 딸의 부모가 됐다.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4년 전 보육원에서 만난 학생을 입양했다고 28일 오전 밝혔다.

두 사람은 “2015년 8월 저희 부부가 결혼하고 신혼여행으로 찾아간 제주도 천사의 집 보육원에서 처음 만난 우리 세연이. 고등학교 때 처음 만나 지금까지 함께 이모, 삼촌으로 지내왔다”라며 아이와의 인연을 맺게 된 계기를 소개했다. 이들은 이어 ”방학 때마다 제주도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고 대학 입시 때도 함께 학교 시험을 보러 다녔고 대학에 합격해 서울에 올라와서도 늘 함께했으며 저희집에서 같이 지내기도 했다”라면서 ”그렇게 지금까지 우린 이미 가족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이제 저희 조카는 편입도 해야 하고 졸업하고 취직도 해야 하고 사랑하는 사람 만나 결혼도 해야 하는 데 가정을 꾸리기 전까지 앞으로 혼자서 해야 할 일들이 너무 많다”라며 ”저희 부부는 이제 세연이에게 이모 삼촌을 멈추고 진짜 엄마 아빠가 되어주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세연이에게는 안타깝게도 훌륭한 보육원 선생님들 말고는 부모와 함께 살아봤던 시간이 없다. 이제 20대부터는 함께 걸어갈 엄마 아빠가 되어주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입양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입양은 오래전부터 우리 부부가 노력하고 생각해왔던 것”이라며 ”소외된 이웃을 도와야 한다고 저희가 믿는 하나님에게 배워왔던 것이라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두 사람은 ”세연이와 오랜 고민 끝에 우리가 가족 됨을 먼저 알리기로 결정하여 지인 및 팬분들에게 이렇게 소셜미디어로 먼저 알리게 되었다.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이제 대한민국 배우이자 대학생 첫째 딸이 있는 대한민국 부모다”라며 글을 마쳤다.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2011년 종영한 SBS 드라마 ‘호박꽃 순정’을 통해 인연을 맺어 지난 2015년 5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식을 올린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