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11일 14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7월 11일 14시 19분 KST

하태경이 "서울특별시장은 그 자체로 2차 가해"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하태경 의원은 "슬픔과 진실은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에 대해 ”그 자체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하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일반적으로 국가장은 그 법의 취지에 따라 국민적 추앙을 받는 사람이 서거하였을 때 치러진다”며 ”하지만 이번은 사안이 다르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의혹에 대한 명확한 진실규명이 안 된 상태에서 온 국민의 슬픔이라 할 수 있는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른다면 피해자가 느낄 압박감과 중압감은 누가 보상하나”라며 ”이 장례에 어떤 공익적 의미가 있나”라고 물었다.

하 의원은 ”그동안 고인을 비롯한 정부 여당이 줄곧 주장했던 피해자 중심주의에도 한참 어긋나는 일”이라며 ”절차도 제대로 지켰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서울특별시장을 치르려면 행정자치부 장관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거친 후 대통령의 허락을 받아야만 가능함을 지적하며 ”이 논란을 충분히 잘 알고 있는 대통령께서 장례를 허가해 주셨다는 뜻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법적 근거도 없는 장례식 대신 피해자가 몇명인지, 피해 정도가 어느 정도인지, 2차 가해를 막을 방법이 뭔지부터 먼저 발표해 달라”며 ”슬픔과 진실은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