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8월 06일 10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8월 06일 10시 21분 KST

알프스에서 있었던 추락사고로 빈티지 항공기 승객 20명이 모두 사망했다

항공사 역사상 인명 피해가 있었던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다

FABRICE COFFRINI via Getty Images

지난 토요일 한 빈티지 항공기가 스위스 알프스에 추락해 기내에 있던 승객과 승무원 20명 모두 사망했다.

경찰은 이날 사고가 해발 3,000m 높이의 봉우리인 피츠 세그나스(Piz Segnas)에서 오후 5시쯤 일어났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의하면 이 항공기는 1930년대 말에 제작된 군사용 정커스(Junkers) JU-52를 복구한 것으로 2박 3일 여정을 마치고 로카르노에서 취리히로 돌아오는 길이었다. 

운영업체 대표 커트 월드마이어는 ”어제는 주에어의 36년 역사상 최악의 날이었다. 모두에게 너무나 큰 손실과 슬픔을 안긴 사고였다.”라고 말했다. 

Google Map Capture
사고 지점

회사 설립(1982년) 이후 정커스 세 대를 계속 운영해왔지만 인명 피해가 있었던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월드마이어는 덧붙였다.

스위스 교통안전국의 다니엘 크넥트는 ”비행기가 거의 수직으로 추락한 것은 확실하다.”라고 설명했다.

BBC는 항공기에 블랙박스가 설치돼 있지 않아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오스트리아 가족 승객 3명을 제외하고는 모든 사망자가 스위스인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h/t tele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