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04일 16시 24분 KST

'저스트뮤직 수장' 스윙스가 바스코와 씨잼의 마약 혐의를 직접 언급했다

바스코와 씨잼은 스윙스가 수장으로 있는 저스트뮤직의 소속 래퍼다.

저스트뮤직 수장 스윙스가 소속 래퍼인 바스코(빌스택스)와 씨잼의 마약 혐의를 직접 언급했다. 

스윙스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한 콘서트에서 촬영한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에서 스윙스는 ”우리 회사에 새로운 별명이 하나 더 생겼다. ‘저스트 마리화나’다.”라며 소속 래퍼들의 마약 혐의를 농담조로 언급했다.

그러면서 ”사람은 잘못을 했으면 벌 받고 똑바로 살면 된다. 자기 행동은 자기가 책임지면 된다. 간단하다.”라고 말했다. 

A post shared by Swings (@itsjustswings) on

최초 보도가 나온 이후 약 일주일 만의 언급이다.

씨잼과 바스코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달 28일 검거됐다. 씨잼은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된 채로 조사를 받고 있으며, 바스코는 불구속 입건되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두 사람은은 대마초 흡연 뿐만 아니라 코카인과 엑스터시까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검거 당시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OSEN

저스트뮤직 측은 29일 두 사람의 혐의에 대해 ”불미스러운 일과 관련하여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 소속 아티스트 씨잼과 빌스택스(바스코)는 본인들의 행동을 인정하고 그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다”며 공식 사과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