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05일 14시 49분 KST

2020 노벨상 발표가 시작됐다. 화학상 유력 후보로 한국의 현택환이 거론되고 있다

한국인 첫 화학상 수상자가 나올까?

vanbeets via Getty Images
노벨상 메달

2020년 노벨상 수상자 발표가 오는 5~12일(한국시간 기준) 스웨덴 스톡홀름과 솔나, 노르웨이 오슬로 등지에서 진행된다.

노벨위원회에 따르면 순차적으로 생리의학상(5일 오후 6시30분), 물리학상(6일 오후 6시45분), 화학상(7일 오후 6시45분), 문학상(8일 오후 8시), 평화상(9일 오후 6시), 경제학상(12일 오후 6시45분) 등 총 6개 부문에서 수상자가 발표될 예정이다.

올해 한국에서는 화학상에 가장 관심이 높다. 서울대 석좌교수이자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입자 연구단 단장인 현택환 단장(56)이 예상 수상자 명단에 올라 있기 때문이다.

노벨상 수상 유력 과학자 명단을 발표하는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현 교수가 미국 메사추세츠공대(MIT) 모운지 바웬디 교수, 미국 펜실베니아대 크리스토퍼 머레이 교수와 함께 물리학 생물학 및 의학 시스템의 광범위한 응용 분야에 사용할 수 있는 나노결정합성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알렸다.

 

노벨평화상 부문에서는 내달 3일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승부를 펼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모두 추천을 받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그의 정적이 알렉세이 나발니 전 러시아진보당 대표도 평화상 후보다.

노벨문학상의 경우 올해는 프랑스령 과들루프 출생 마리즈 콩데(83)가 유력하다. 그 외에도 류드밀라 울리츠카야, 무라카미 하루키, 마거릿 애트우드, 응구기 와 시옹오, 앤 카슨, 하비에르 마리아스, 고은 시인, 옌롄커, 아니 애르노, 찬쉐, 코맥 매카시, 돈 드릴로, 마릴린 로빈슨, 자마이카 킨카이드, 위화 등이 물망에 올라 있다.

생리의학상은 암 백신 공동 연구자인 일본 나카무라 유스케 박사가 유력하다. 또한 파멜라 비요르크맨 캘리포니아 공과대학 교수, 잭 스트로밍거 하바드대 교수 등도 거론되고 있다.

물리학상은 미 해군연구소 물리학자들인 토마스 캐롤과 루이스 페코라 박사, 홍제다이 미국 스탠포드 대학교 교수, 알렉스 제틀 미국 버클리대 교수, 카를로스 프랭크 영국 전산 우주론 연구소(ICC) 소장, 훌리오 나바로 캐나다 빅토리아대 교수, 사이먼 화이트 독일 막스플랑크 천체물리학 연구소 전 연구소장 등이 손꼽힌다.

노벨상 경제학상 후보자 명단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노벨상 시상식은 매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렸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취소됐다. 시상식은 온라인으로 대체된다.